1.표어:지경을 넓혀서 풍성한 물댄동산(대상4:10)


제목: [어거스틴 참회록101] 하나님을 찬양

유익한 글


글쓴이: 안영훈 * http://www.mool.or.kr

등록일: 2010-06-25 14:15
조회수: 956 / 추천수: 1
 
제7 권 철학적 해명 - 13. 하나님을 찬양 

당신에게는 악이라고는 존재하지 않으며 당신뿐 아니라
당신의 피조물 전체에도 악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외계에서 어떤 것이 들어와서 당신이 우주에 설정한 질서를
파괴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것의 일부분 가운데 많은 것들과 어울리지 않는 것을 악으로 간주하지만
그것이 다른 것들과 어울린다면 그 자체로서도 선한 것입니다.
또 이들 모든 부분이 서로 맞지 않아도 땅이라고 하는 저급한 피조물과 조화하고
모든 부분과 조화되는 구름이 끼고 바람이 부는 하늘을 소유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그런 것은 없었더라면 차라리 나았을텐데'하는 말은 하지 말아야합니다.
사실 그것밖에 보지 않았다면 더 나은 것이 있었으면 하고 아쉬워할지 모르지만
나는 이것들만 가지고도 당신을 찬양합니다.

땅에서 당신을 찬양해야 한다는 것은 다음과 같은 것들로 충분히 알 수 있습니다.
거대한 괴물, 깊은 바다, 불, 우박,눈, 얼음, 폭풍,
그리고 당신의 명령에 거역하지 않고 그대로 행하는 모든 것.
산과 언덕과 열매맺는 나무들, 야수와 가축, 기는 것과 나는 새들,
세상의 임금들과 만백성들, 제후들과 온 세상의 백작,젊은 남녀들,
노인과 어린아이들 까지도  당신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우리의 하나님이시여!
하늘에 있어서도 당신을 찬양하고 아득히 먼 곳에 있는 천사, 모든 권능들,
해와 달, 온갖 별과 빛, 하늘 위의 하늘과 그 위에 있는 물이 당신을 찬양합니다.

그러므로 나는 더 이상 선한 것을 바라지 않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높은 것은 낮은 것보다 더 나은 줄은 알고 있었지만
그 보다 더 선하고 높이, 하나보다 모든 것을 합친 것이
더 선하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의견을 남겨주세요.
남겨주신 의견은 안영훈님에게 큰 보탬이 됩니다.
보안코드 입력
스팸글 방지를 위해 보안코드를 필요로 합니다.
위 그림에 보이는 글자를 아래 칸에 입력하세요.
WYSIWYG 에디터 사용
-
+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분류  글쓴이 제목 등록일 조회
758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103] 피조물 속에 존재하는 참과 거짓 2010-06-25 1195
757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102] 정화된 하나님의 개념 2010-06-25 999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101] 하나님을 찬양 2010-06-25 956
755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100] 하는 것은 모두 선하다 2010-06-25 959
754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9] 피조물의 존재의미 2010-06-25 899
753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8] 하나님과의 신비적 대면 2010-06-25 925
752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7] 신플라톤파의 책에 대한 기독교도의 회고 2010-06-25 888
751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6] 하나님의 자비 2010-06-25 992
750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5] 또 다시 악의 근원에 대해 2010-04-14 879
749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4] 점술가를 물리치다 2010-04-14 744
748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3] 악의 근원 2010-04-14 882
747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2] 하나님은 소멸하지 않으신다 2010-04-14 854
746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1] 죄의 원인은 자유의지 2010-04-14 893
745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90] 마니교를 떠나다 2010-04-14 824
744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89] 하나님에 대한 영적 개념 2010-02-23 878
743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88] 죽음과 심판에 대한 공포 2010-02-23 832
742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87] 첫번째 아내와 이별하고 2010-02-23 877
741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86] 집단생활의 계획 2010-02-23 828
740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85] 아들을 위해 신부감을 찾는 모니카 2010-02-23 764
739 유익한 글
 안영훈
 [어거스틴 참회록84] 결혼에 대한 논쟁 2010-02-23 823
    
1    2   3   4   5   6   7   8   9   10  .. 3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